상세보기

KOFAS, 디지털매뉴팩처링 코파스로 거듭난다 변화된 KOFAS, 최신 제조 트렌드 담아 정대상 기자입력 2019-05-20 09:06:08

KOFAS가 제조 환경의 변화에 발맞춰 ‘자동화정밀기기전’에서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전시명을 변경하고 더욱 첨단화된 제조 솔루션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이날 전시회에서는 기계산업과 더불어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측정기 등 다양한 제품들이 소개됐으며, 풍부한 부대행사로 실질적인 비즈니스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현전사는 오므론의 AMR 링스를 홍보에 활용했다(사진. 로봇기술). 

 

기계와 ICT의 융합으로 한층 발전된 디지털기술과 제조업의 융복합화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제15회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이하 KOFAS 2019)’가 지난 5월 14일(화)부터 17일(금)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됐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한 이번 전시는 ‘디지털화를 향한 끝없는 혁신’이라는 주제 아래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측정기 등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총망라했다.
특히 2005년 CECO 개관 전시회로 개최된 이래 15회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제조업 전반의 혁신과 디지털화 움직임에 발맞춰 전시회명을 ‘자동화정밀기기전’에서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변경하고 기계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적극 반영했다. 

 

일본, 미국, 독일, 대만 등 17개국 151개사 381부스로 개최된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화의 핵심인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비롯해 고성능 3D 관련기기, 난삭재 가공을 위한 스마트기계 등 핵심기술과 솔루션이 전시됐다.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상생과 협업을 통해 발전하는 지역 스타트업 기술이 선보여졌고, 경남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스마트공장 우수 기술 및 관련기술 보급·확산을 위한 전략 구축 방법이 소개됐다.


기업들의 참가도 눈에 띄었다. 갠트리로봇 전문 기업 디엠테크놀로지는 이날 전시회를 통해 로딩/언로딩을 위한 다양한 로봇 솔루션들을 소개하며 갠트리로봇을 넘어 전문 토털 로봇 전문 기업으로 거듭났음을 알렸다. 

 

디엠테크놀로지의 다양한 로딩/언로딩 솔루션(사진. 로봇기술)


월드의 로봇 측정 자동화 데모(사진. 로봇기술)


로봇을 이용해 자사 제품을 홍보한 기업도 눈에 띄었다. 계측 장비 기업 월드는 스토브리 로봇을 이용한 측정 자동화 솔루션을 소개했고, 모션 컨트롤 전문 기업 현전사는 오므론의 자율 주행 모바일 로봇 링스를 이용해 자사에서 취급하는 자동화 솔루션 카탈로그를 배본했다. 


한편 KOFAS 전시사무국 관계자는 “본 전시회는 동남권 최대 자동화 전문전시회로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올해 새로운 변화를 통해 기계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한발 더 다가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정대상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