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부산TP, 이음5G 기반 디지털트윈 스마트공장 실증 지원 지역 제조혁신 가속화 5G 기반 디지털트윈 스마트공장 제시 및 스마트제조 공급 기술 향상 기대 윤소원 기자입력 2022-08-17 14:13:46

이번 실증사업에 참여한 자발적 기술 협력 컨소시엄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부산테크노파크).

 

부산테크노파크(이하 부산TP)가 지역 스마트제조 공급 기술 고도화를 위해 퀄컴 테크놀로지스와 부산 등 국내 공급 기업과 자발적 기술 협력을 통한 ‘중소기업 맞춤형 이음5G 기반 디지털트윈 스마트공장 개념 실증(POC)’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 협력은 부산시 지원사업인 ‘2022년 노후 공정 제조 데이터 활용 공급 기술 고도화 지원사업’의 하나로 진행된다.

 

부산TP에 따르면, 이번 사업의 핵심은 기존 5G 실증과는 달리, 철저한 현장 중심의 디지털트윈 스마트공장 맞춤형 특화망 밀리미터파 서비스를 통해 기존 Wi-Fi 대비 끊김이 없는 초고속, 대용량 데이터 전송, 데이터 초저지연, 우수한 보안 등의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스마트공장의 이음5G 특화망으로 전환을 위한 것이다.

 

주요 실증 내용은 중기부와 부산시가 추진한 ▲부산 스마트 제조혁신센터의 테스트베드 활용 ▲이음5G 특화망 전체 개념 방안 제시 ▲이음5G 특화망 기반의 스마트공장 디지털트윈 테스트베드 운영 시스템 연동 ▲Wi-Fi 망 대비 이음5G 특화망의 전송 속도 등 통신 품질 데이터 비교 분석 ▲스마트공장에 특화한 이음5G 장애 모니터링 기술 실증 ▲이음5G 스몰 셀(small cell), 코어(core), 5G 단말 연동 기술 구현, USB 3.0 및 2.5G(ethernet)가 적용된 네트워크 장비의 특화 개발과 실증 ▲기업 현장 맞춤형 기술 보급 등이다.

 

부산TP는 이번 실증사업이 궁극적으로 지역 중소기업이 참조할 수 있는 ‘이음5G 기반 디지털 트윈 스마트공장’ 모델 제시를 통해 국내외 관련 기술 선도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TP 담당자는 “이번 실증사업을 바탕으로 앞으로 테스트베드를 활용, 지역 중소기업의 제조 데이터 솔루션 고도화 기술 개발 과제를 꾸준히 발굴 지원하고, 개발된 기술을 지역의 제조 기업에 보급·확산해 부산 지역 제조혁신 가속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소원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