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우리은행,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 본격 시동 삼성, 현대, SK 등 대기업 회원사와 공동 프로젝트 협업, 미래금융 사업 본격 추진 윤소원 기자입력 2021-08-12 17:43:13

우리은행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가입과 동시에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사진. 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지난 8월 5일(목)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가입과 동시에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삼성전자, 현대차, SK텔레콤, 네이버랩스, EBS 등 200여 개의 회원사가 참여 중인 민간 K-메타버스 연합군이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달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한 은행장-MZ세대 만남의 시간 소통 행사를 시작으로, 가상경제 선제대응 차원에서 메타버스 기술과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금융 서비스를 검토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과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 개발을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내 업계 공동 프로젝트로 추진하고자 한다.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은 디지털 휴먼 기반의 AI은행원을 활용해 우리WON뱅킹이 미래 메타버스 시대에 어떻게 진화해 나가야 하는지 사용자 관점에서 업계 전문가들과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는 사용자가 편리한 은행 영업점의 디지털화라는 우리은행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 방향에 맞춰, 현실 영업점에 증강현실(AR) 기반 금융정보 및 서비스를 더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 더불어, 고객들이 증강현실(AR) 서비스를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시범 영업점을 만들어 증강현실(AR) 컨텐츠와 이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프로젝트의 내실 있는 진행을 위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과 긴밀한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주요 기술 내재화는 물론, 새로운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소원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