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현대위아, 친환경 부품·로봇으로 미래사업 강화에 앞장선다. 미래사업 비전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윤소원 기자입력 2021-07-26 11:03:26

현대위아가 미래사업 비전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했다(사진. 현대위아).

 

현대위아가 지난 723() ESG 경영의 성과와 향후 경영 목표를 주주와 고객 등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현대위아 2021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현대위아는 보고서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 부품 사업과 자동화 시스템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등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동시에 ESG 경영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위아는 우선 통합 열관리 모듈, 전동화 부품, 수소전기차 부품 등을 개발해 친환경 부품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통합 열관리 모듈은 올해 초 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냉각수 분배·공급통합 모듈에 실내 공조까지 전기차 내의 모든 열을 관리하는 모듈이다. 냉각수 분배·공급통합 모듈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탑재가 확정돼 오는 2023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오랜 기간 4륜구동(4WD) 제품을 양산한 경험을 살려, 전동화 액슬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현대위아는 2019년 친환경 4WD 시스템인 일체형 e-액슬 시스템의 선행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현대위아는 또 수소전기차의 필수 부품인 공기압축기 개발에도 한창이다. 공기압축기는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공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도록 하는 부품이다. 현대위아는 터보차저를 양산하며 쌓은 역량을 활용해 오는 2023년까지 공기압축기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이번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로봇과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제조 물류 솔루션으로 기계 산업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도 분명히 했다. 전기차 생산의 확대에 맞춰 셀(Cell) 생산 방식의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물류로봇과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개발해 제조공정의 자동화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아울러 인간 친화적인 협동로봇을 개발해 모든 분야의 고객에게 다양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현대위아의 경영 성과와 향후 목표를 지속가능성보고서에서 세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라며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소원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