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포스코인터내셔널, 수소드론 시대 열어간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업무협약 체결 최난 기자입력 2021-03-25 13:22:27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함께 수소드론 사업을 확장한다(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 사업에 본격 진출한 가운데, 수소드론용 금속분리판 개발에 나서며 新모빌리티 분야 사업을 확대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4일, 자회사인 포스코SPS를 통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과 용인 두산기술원에서 '수소드론 연료전지용 초극박 금속분리판 개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포스코SPS 김학용 대표와 DMI 이두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20μm(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금속분리판을 공동 개발하고, 카고드론∙도심항공교통(UAM) 등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에 선도적으로 진출하는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금속분리판은 연료전지의 핵심 부품 중 하나로, 수소와 공기가 직접 만나는 것을 차단하고 발생한 전자를 집전하여 회로로 이동시키는 역할을 한다. 금속분리판에는 포스코그룹에서 자체 개발한 ‘Poss470FC’ 소재가 사용된다. 해당 소재는 △내식성 △전도성 △내구성 △균일성 측면에서 우수하며 도금 과정이 필요없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포스코SPS와 DMI는 이미 세계 최초로 50μm 금속분리판을 공동 개발해, 드론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에 적용한 바 있다. 50μm 금속분리판은 현존하는 분리판 중 가장 얇은 제품이며, 수소자동차 연료전지에 들어가는 금속분리판 두께인 80μm~100μm의 절반 수준이다.

 

수소드론과 같은 항공 모빌리티에 사용되는 연료전지는 경량화가 중요하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기술력이 요구된다. 향후 20μm 금속분리판 개발이 완료된다면, 다양한 항공 모빌리티 분야 연료전지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리튬이온전지 드론은 대략 20~30분 비행이 가능한데 비해 DMI가 개발한 수소 연료전지 드론은 2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어, 우범지대 모니터링, 대규모 건설 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수소 연료전지 드론의 보급 확장으로 동력인 수소 연료전지팩 시장도 함께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난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