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Welding korea 2020] 슈퍼티그웰딩(주), "혁신적인 생산성으로 고부가가치 창출한다" 기존 티그용접 단점 개선해 생산성 높일 것 최난 기자입력 2020-10-27 15:18:10

슈퍼티그웰딩(주) 부스 전경 


슈퍼티그웰딩(주)(이하 슈퍼티그웰딩)이 지난 10월 20일(화)부터 23일(금)까지 개최된 ‘제19회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자동화기술전(WELDING KOREA 2020)’에 참가해 용접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슈퍼티그웰딩 기술을 소개했다. 티그 용접 테크놀러지를 기반으로 설립된 이 기업은 세계 용접 역사에 신기원이 될 슈퍼 티그(Super-TIG) 용접을 개발했다. 

 

TIG 용접의 경우 용접 방법 중에서 깨끗하고 친환경적이면서 우수한 품질을 보장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나, 생산성이 낮다는 결정적인 문제가 있어왔다. 슈퍼티그웰딩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 낮은 생산성을 최대 20배까지 개선 가능한 혁신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슈퍼티그웰딩(주)이 로봇을 활용한 기술을 선보였다. 

 

슈퍼티그웰딩은 기존의 맞대기 용접 및 클래드/오버레이 용접뿐만 아니라 새롭게 형성될 금속 3D 프린팅 등의 분야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여러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날 선보인 슈퍼티그웰딩은 친환경 고효율 용접에 적합한 기술로, 고급금속 용접에 특히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이들의 슈퍼티그웰딩은 동일 용접전류에서 허용 용착속도의 범위를 일반 티그의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 광범위한 용입제어가 가능하며, 용융금속의 빠른 응고속도로 흘러내림을 방지하면서 고속용접 또한 가능하다. 또한 대전류 고속용접에서 언더컷, 험핑비드 등을 방지할 수도 있어 노 스패터(No Spatter), 노 흄(No Fume), 노 슬래그(No Slag)의 친환경 용접으로 호평받았다. 

 

슈퍼티그웰딩(주)은 이날 전시회에서 용접용 로봇 및 C형 용가재를 소개했다. 

 

이날 전시회에서 동사는 C형 용가재와 용접용 로봇을 소개하면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소개했다. 특히 로봇을 활용한 용접은 반복 정밀도가 우수해 매우 정교한 용접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슈퍼티그웰딩은 기존 용접의 생산성을 높이고, 부가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로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경상남도 및 창원시가 주최한 제19회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자동화기술전(WELDING KOREA 2020)은 ▲용접 자동화 ▲절단기기 ▲가공기기 ▲용접기 ▲용접부품 및 주변기기 ▲환경개선 및 안전용품 ▲검사 및 시험장비 ▲용접재료 등의 전시품목으로 구성됐다. 경상남도와 창원시는 이번 전시회를 기반으로 신산업을 육성하고, 스마트공장 및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최난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