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FKI-KIEP,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 전망과 한국의 대응 세미나 개최 강력한 경제 정책으로 반등을 노리는 미·중국 김용준 기자입력 2020-07-08 13:24:20

전국경제인연합회(FKI)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지난 7월 6일(월)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3층 다이아몬드 홀에서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 전망과 한국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본 행사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를 멈추지 않고 있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주변국가의 경제정책과 한국이 대처해야할 포스트 코로나의 시대를 가늠해보고자 마련됐다. 세미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송출됐으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이행하고자 좌석을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하는 등, 안전을 기하며 진행됐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미국 경제 불확실성 심화

 

지난 7월 6일(월)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하 KIEP)이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침체된 주변국가의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한국의 국제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 전망과 한국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온오프라인 세미나가 개최됐다. 


‘주요지역 하반기 경제전망, 리스크’의 주제 발표에서 첫 발표를 맡은 윤여준 KIEP 미주팀장은 미국의 경제는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며 경제 불확실성이 증가돼 있는 상태라고 언급했다.


윤여준 미주팀장은 “다우존스 지수를 추이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하락세를 면치 못하던 미국은 최근 강력한 경기부양책과 통화정책을 이행하면서 반등세를 이어오고 있다”라며 “통화정책 측면에서는 금융위기시절에 버금가는 대규모 자산매입 정책을 수립했고 3조 달러에 육박하는 재정을 공급해 백신제조기업과 병원 및 중소기업의 부양 정책으로 공급됐다. 아울러, 국민을 대상으로 한 현금 지급 정책이 일정한 효과를 보인 측면을 감안해 2차 현금 지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여기에는 급여세 감면, 기타 보너스 지급 등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미국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멈추고 있지 않음에도 무리한 경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와 맞물리면서 발생한 상황이라고 윤 미주팀장은 설명했다. 그는 “미국은 일일 평균 5만 명이 넘는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1월에 있을 대통령 선거와 미중 무역 갈등, 보호무역주의의 심화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의 개편이 가속화되는 정치적 상황과 맞물리면서 기업들의 경제 활동을 재개하라는 정부지시가 이어오고 있다”라며 “수출 중심 국가인 우리나라의 경우도 미중무역갈등과 자국우선원칙에 따라 관련 기업이 타격을 입었고 현 상황에서도 경제적 피해 불가피하기에 이와 관련된 정부의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강력한 경제 부양책으로 반등 꾀하는 중국

우한시에서 최초로 발발한 코로나19로 중국은 85,226명(15일 기준)의 감염자가 발생했지만 초기 강력한 진압으로 진정세에 접어들어 지난 3월에는 사실상 종식을 선언하며 경제 활동을 재개했다. 중국은 수출 중심국가인 만큼 수출의 비중이 높은 국가이나 WHO의 펜데믹 선언으로 글로벌 인적 이동이 중단돼 교역이 둔화됨에 따라 1/4분기에는 –6.8%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실감했다.


주요지역 하반기 경제전망, 리스크 주제 발표에서 중국지역을 담당한 KIEP 양평섭 선임연구위원은 “중국 정부는 특별 국채와 지방 채권을 발행하고 신용공급확대 정책을 통해 통화가 시급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 활동을 전개하며 경제 반등을 꿈꾸고 있으며 코로나의 확산세를 감안한 중장기적인 대응방안을 수립해 수출 성장이 아닌 내수확대를 통한 소비와 투자의 유기적인 결합으로 경제를 회복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라고 밝혔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현재 중국은 순환 경제 체제를 확장하는 한편, 새로운 개혁 추진 목표를 밝혔는데, 기존의 4대 생산요소라 불리는 토지, 노동력, 자본, 기술 외에 데이터를 추가적으로 포함시켜 첨단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양평섭 선임연구위원은 “중국은 코로나19의 부분확산, 미중 무역 갈등 심화, 홍콩보완법의 따른 국제적 논란이 이어지면서 리스크는 심화되고 있으나 비대면소비시장이 활성화되고 첨단산업의 성장률이 증가함에 따라 데이터를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라며 ”중국은 향후 디지털 경제 산업의 활성화가 경제 반등의 모멘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측을 토대로 관련 정책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언급했다. 

김용준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