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옵토멕, 3D 금속 첨가제 수리 위한 생산 자동화 솔루션 제안 자동 배치 처리 위한 레이저 클래딩과 로봇식 로딩 통합 최난 기자입력 2020-05-22 16:37:28

옵토멕이 3D 금속 첨가제 수리 위한 생산 자동화 솔루션을 제안했다. (사진. Business Wire)


생산 라인 3D 금속 첨가제 수리 기계에 로봇 자동화가 통합된다. 이는 옵토멕(Optomec)의 동급 최강의 허프만 생산 라인 레이저 클래더와 인간 팔의 크기와 범위가 비슷한 소형 6축 산업용 로봇 Fanuc LRMate 200이 결합된 솔루션이다. 

 

이 로봇 통합은 레이저 클래더의 척으로 부품의 로딩 및 언로딩을 자동화해, 시스템이 12개 이상의 구성 요소가 포함된 트레이 및 랙에서 더 빠른 사이클 타임으로 작동 할 수 있도록 한다. 자동화 방식은 터빈 블레이드 및 베인의 대량 수리에 특히 적합하지만, 디젤 엔진 부품의 밀봉 표면 수리 또는 산업용 밸브 부품에 경면 재추가와 같은 여러 산업 응용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다.

 

자동 레이저 클래딩 이전에는 터빈 블레이드 수리 작업 과정이 길고 복잡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옵토멕은 비전 시스템, 소프트웨어 및 레이저 클래딩을 하나의 강화된 생산 등급 프로세스 단계로 결합, 흐름을 최적화했다. 아울러 기계 내부에 로봇 부품 처리를 추가하며 공정 자동화를 실현, 작업자가 워크플로의 다른 곳에 더 많은 가치를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옵토멕은 15개국에서 항공 수리를 위한 인증을 획득, 더욱 많은 레이저 클래딩 시스템을 OEM 및 MRO에 제공했다. 이들의 3D 금속 첨가제 시스템은 DED(Directed Energy Deposition, 금속 3D 프린팅 형태)를 사용해 고가의 부품을 반복적으로 수리할 수 ​​있으며, 수동 TIG 용접 수리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우수한 야금을 제공할 수도 있다.

 

허프만 레이저 클래더 라인과 Fanuc LRMate 200 및 Optomec의 AuotCLAD 비전 및 적응형 프로세스 소프트웨어의 조합은 자동화된 레이저 클래딩을 높은 처리량 수준으로 끌어 올려 대량의 정확도, 높은 가속도 애플리케이션에 이상적이다. 
 

최난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