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큐렉소, 글로벌 의료로봇과 격차 좁힌다 독자개발 의료로봇, 국제 무대서 잇달아 선봬 최난 기자입력 2019-10-04 16:31:39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060280)가 국제 무대서 독자개발 수술로봇을 잇달아 선보이며, 상용화된 글로벌 의료로봇들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큐렉소는 지난 18일 독일에서 개최된 ‘국제 재활 실버전시회(Rehacare)’에 참가해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Morning Walk)’를 선보였다. 올해 초 ‘Arab Health’에 이어 국제전시회로는 두 번째다. 


회사 관계자는 “모닝워크의 쉽고 빠른 탑승과 간단한 작동, 효과적인 재활치료에 대해 바이어뿐 아니라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까지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19일에는 아시아전역 척추 전문의들이 모이는 국제학술대회 ‘AsiaSpine 2019’에 참가해 척추수술로봇 ‘큐비스-스파인(CUVIS-spine)’을 국제무대에 최초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Spine Surgical Robot, How it Works’라는 제목으로 기술연구소 이상훈소장의 세션발표도 진행돼 참가자들로부터 더욱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28일에는 컴퓨터정형외과학술대회(CAOS-Korea)에서 연구개발 중인 관절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CUVIS-joint)’를 선보이는 등 새로운 제품에 대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큐렉소 이재준대표는 “이달 17일, 국제정형외과 학술대회를 통해 ‘큐비스-조인트’와 ‘큐비스-스파인’을 동시 선보일 계획”이라며, “독자 브랜드에 대한 제품개발과 출시, 인허가 신청 등의 활동을 로드맵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큐렉소는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의 판매활성화와 동시에, 지난해부터 수술로봇 브랜드 ‘큐비스(CUVIS)’를 개발 중이다. 척추나사못삽입술을 위한 ‘큐비스-스파인’은 개발이 완료돼 국내허가 및 CE 인증을 신청한 상태다. 사측은 올해 안 국내 허가를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내에는 CE인증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절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도 개발 막바지 단계로 국내 인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다.

 

한편,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BCC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수술보조로봇 시장은 2017년 5조8700억원에서 연평균 13.2% 증가해 2021년 9조64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IBM 계열 연구소 윈터그린리서치는 2022년 15조원으로 팽창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난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