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스위스 취리히, '퍼펫 마스터' 로봇 개발 자율 로봇이 꼭두각시 인형에게 접근하는 기술력 선보여 최난 기자입력 2019-09-30 08:56:58

 

스위스의 취리히가 자율 로봇이 꼭두각시 인형에게 접근하는 기술을 개발해 내 ‘퍼펫 마스터’를 선보였다. 실제로 협동 로봇 ‘유미’에 이 기술을 적용해 환상적인 예술 양식을 선보였다.


로봇은 꼭두각시가 움직이기를 바라는 방향으로 인형을 설계한다. 실제로 인형을 움직이는 동안 지속적인 시뮬레이션을 하는데, 이는 반복적으로 최적화된 시스템을 익히는 것이다. 


장기적인 목표로는 로봇이 창고나 상점의 부드러운 소포, 병원이나 건설 현장의 시트 및 케이블, 플러시 완구 또는 침구 등의 다양한 제품을 능숙하게 다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복잡한 시스템을 능숙하게 다룰 수 있도록 설계하며,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최난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