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Monthly Focus Interview]슝크, 그리퍼 1위 업체 위상 전동그리퍼 시장에서도 이어갈 것! 정대상 기자입력 2019-04-30 10:52:01

슝크인텍코리아(주) 서참 지사장(사진. 로봇기술)

 

Q. 슝크(SCHUNK)가 전동그리퍼를 개발한 시기 및 배경은.
A. 슝크는 약 20년 이상 전동그리퍼를 연구 및 개발해왔다. 서보모터와 엔코더를 이용해 파지력과 속도, 위치를 제어할 수 있는 그리퍼를 개발하고자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Q. 전동그리퍼 라인업에 대한 소개.
A. 슝크는 세계 1위의 그리퍼 생산업체로서 전동그리퍼 라인업 또한 가장 다양하다. 소형 워크피스부터 대형 팔레트(500㎏)까지 핸들링할 수 있는 풍부한 라인업을 표준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시장의 동향에 적합한 신제품도 계속 출시하고 있는 중이다.

 

Q. 국내 시장에 주력으로 홍보하고자 하는 전동그리퍼 모델은.
A. 1㎏ 미만의 소형 워크피스를 핸들링하기 위한 EGP, 3㎏ 내외의 중형 워크피스를 핸들링하기 위한 EGL 그리퍼를 주력으로 홍보하고 있다. 또한 협동로봇을 위한 Co-act EGP는 현재 판매 중이며, Co-act EGL 모델을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Q. 출시 예정인 신제품 Co-act EGL 모델은 어떤 그리퍼인가.
A. Co-act EGL-C 롱 스트로크 그리퍼는 종합적인 인간-로봇 협업을 달성하기 위해 개발된 그리퍼이다. 세계 최초의 협업 작업용 롱 스트로크 그리퍼로서, 최대 450N의 파지력을 갖추고 있으며, 핑거당 42.5㎜의 롱 스트로크와 결합돼 있다. 지능형 24V 발전기는 최대 2.25㎏의 워크피스 중량을 처리하는 데 적합하고, 폭넓은 응용 분야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SCHUNK-EGL-C(사진. 슝크인텍코리아)


특히 올해 말 출시 예정인 이 제품은 적시에 협동로봇 응용 분야 활용이 가능하도록 DGUV로부터 부품 인증을 획득했다.
한편 높은 파지력에도 불구하고 ISO/TS 15066 표준에 정의된 생체역학적 한계 값을 준수하기 위해 Co-act EGL-C 그리퍼에는 힘 및 변위 측정을 함께 수행할 수 있는 장치가 탑재된다. 베이스 죠에 통합된 힘 측정 죠와 증분 인코더가 그리퍼 핑거의 각 파지력과 위치를 영구적으로 모니터링하며, 파지 절차는 그리퍼에 차례로 저장돼 여러 단계로 구분된다. 
해당 제품은 완전하게 사전 조립돼 제공되며 두산로보틱스, 한화로보틱스, 유니버설 로봇, TM 등 협동로봇과 인터페이스 공유가 가능하다. 플러그 앤 워크 방식으로 쉽고 빠르게 시운전이 가능하며, 슝크가 제공하는 시운전 지원 프로그램은 프로그래밍 절차를 간소화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준다. 덧붙여 사용자는 진단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작업 과정에서 그리퍼의 가장 중요한 공정과 상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 

 

Q. 공압그리퍼 유저들이 전동그리퍼를 어려워하는 경향이 있다. 이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는지. 
A. 기존 공압그리퍼 유저는 다양한 통신 방식과 서보 제어로 인해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슝크는 이를 해소하기 위한 대안으로 24V I/O 시그널을 이용한 액추에이터 라인업 및 I/O 링크 제품들을 제안하고 있다. 기존 공압 시스템에서 솔레노이드 밸브에 송신하던 시그널을 직접 전동그리퍼에 송신하기만 하면 공압그리퍼와 동일하게 제어할 수 있다.

 

Q. 향후 전동그리퍼 시장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는지.
A. 다품종 소량 생산, 협업 로봇 판매 증가 등 효율성 및 편리성을 위한 시장의 요구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다양한 전동그리퍼들이 시장에 출시, 판매되고 있다. 
기존에는 공압그리퍼 판매량 대비 5% 미만 수준이었으나, 장기적으로는 15%까지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대상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