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삼성서울병원 대장암센터, 로봇 수술 능력 강화 인튜이티브서지컬의 수술로봇 ‘다빈치 SP' 도입 임진우 기자입력 2019-04-10 09:59:19

윤성현 교수 다빈치 SP 수술(사진.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대장암센터가 지난 3월 미국 인튜이티브서지컬의 ‘다빈치 SP(single port)’를 도입, 운영중이라고 전했다.  

 

인튜이티브서지컬의 로봇 수술 시스템 시리즈 중 하나인 다빈치 SP는 하나의 로봇 팔에 장착된 수술 기구 3개와 카메라 끝부분이 모두 팔꿈치-손목-손가락처럼 3단계로 꺾인다는 점이 특징이다. 

다빈치 SP로 수술 시 2.5cm 단일공 절개만으로 좁고 깊은 부위 수술이 가능하고, 360도 시야 확보와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수술 후 신경 손상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성·배뇨 기능 저하를 줄일 수 있어 보다 빠른 회복이 기대된다. 

 

한편 로봇 수술은 집도의의 손떨림을 방지하고, 개복 수술 및 복강경과 달리 수술 부위를 최소화함으로써 환자의 회복이 빨라 최근 많은 외과 수술에 활용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대장암센터는 대장항문외과 윤성현 교수의 첫 수술을 시작으로 대장·직장암 수술에 다빈치 SP를 이용할 예정이다. 

 

이우용 대장암센터장은 “단일공(싱글포트) 수술을 시행한 지난 10년간 까다로운 술기에도 불구하고 첨단 수술 방식 습득을 지속해 온 의료진들 덕분에 센터는 빠르게 성장했다”며 “이번 다빈치 SP 도입과 더불어 의료진들의 끊임없는 도전은 추후 무흉터 수술 시행을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진우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