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일본 데이터센터 AI시스템, 2022년에는 현재의 3.6배로 증가 임진우 기자입력 2018-12-27 17:21:38

사진. KOTRA ICT 성장산업실

 

조사회사 IDC에서 일본 국내 데이터센터에 설치된 AI시스템 수의 예측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GPU 등의 액셀러레이터를 탑재한 AI 관련 고성능 서버 중, 데이터센터에 설치된 것을 서버랙의 수로 추이한 것이다. 


2018년 시점에 일본 국내 DC에 설치된 AI시스템은 3,141랙으로, 2022년 말에는 3.6배인 1만 1,179랙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IDC에서는 AI스타트업 기업에서 구글과 AWS가 제공하는 클라우드형 AI서비스의 이용이 확대됨에 따라 상용 사업자 DC에서의 설치가 늘어날 전망이라 설명했다. 


또한 그와 동시에,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의 기업에서 실제 비즈니스 데이터를 이용한 AI시스템의 활용이 진행되나, 고객정보 등 기밀성이 높은 데이터를 클라우드 상에서 처리하는 것에 저항감을 느끼는 기업이 있기 때문에, 기업 내 DC에 설치하는 경우도 증가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AI시스템에서는 학습단계 처리에서의 소비전력과 발열량이 커지는 경향이 있어, 일본 국내 DC에 설치된 AI시스템의 소비전력은 2018년 DC소비전력 전체의 1.3%에 불과했으나, 2022년에는 4.8%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내에 신설되고 있는 DC 1거점 당 전력수용량은 증가 경향으로, AI시스템의 설치확대에 대응할 수 있는 설비사양이 되어가고 있으나 기존의 공조 설비로는 능력이 부족해 냉각에 필요한 전력비용도 과다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냉각시스템의 재검토가 필요할 것이라 지적하고 있다. 

임진우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