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2018 로보월드] 한화로보틱스, 세계 시장 겨냥하는 HCR 시리즈 한화정밀기계 로봇사업부장 라종성 상무 임진우 기자입력 2018-10-25 18:30:15

한화정밀기계 로봇사업부장 라종성 상무(사진. 로봇기술)


한화그룹의 로봇 브랜드 한화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조만간 출시될 페이로드 12㎏ 모델 HCR-12를 포함, 3, 5, 12㎏의 협동로봇 라인업을 공개했다. 
특히 HCR-12 모델은 출시 전부터 수주 문의가 오는 등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화로보틱스 로봇사업부장을 담당하고 있는 라종성 상무는 “고페이로드의 협동로봇을 출시하면서 보다 높은 안전성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12㎏ 모델은 3, 5㎏ 모델과 달리 듀얼엔코더를 장착해 안정성을 높였고, 이 밖에 라인업 전체적으로 소프트웨어가 업그레이드되어 안정성 및 속도가 더욱 개선됐다”라고 설명했다. 

 

페이로드 12㎏ 협동로봇 HCR-12


HCR-12에는 앞서 한화로보틱스가 출시한 HCR-5를 통해 축적된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프트웨어 또한 올 연말 대대적으로 리비전되면서 기존 HCR 시리즈 대비 성능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라 상무는 “기존에 HCR 시리즈를 사용하던 유저들이 UX 측면에서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 있지만, 속도나 안정성이 특히 많이 개선됐다”라며 “아울러 로봇 제어 측면에서도 지속적으로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협동로봇을 이용한 라인트레이싱 데모. 용접, 디스펜싱 등의 작업에 적용할 수 있다(사진. 로봇기술).


한화로보틱스는 이번 2018 로보월드 개최를 한 달여 앞둔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참가를 결정했다. 이미 올 연말에만 미국 IMTS 2018과 중국 CIIF 2018에 참가하는 등 해외 시장 공략에 힘을 쏟으면서 일정이 촉박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가를 결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 라 상무는 “로봇 분야 국내 대기업으로서 한국 로봇산업 발전의 일익을 담당하기 위해 참가를 결정했다”라며 “비즈니스 연관성이 높은 참관객들이 당사 부스를 찾아줌으로써 방문객 대비 밀도 높은 전시회가 됐다”라고 밝혔다.
 

임진우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