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2018 로보월드] 아미쿠스, 협동로봇과 3D비전 콜라보 선보여 3D비전 픽잇, 2.0버전으로 기능성 더욱 높아져 정대상 기자입력 2018-10-25 17:43:33

아미쿠스 부스 전경(사진. 여기에)

 

아미쿠스(AMICUS)가 지난 10월 10일(수)부터 13일(토)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8 로보월드’에 참가했다.

로봇 전문 기업 아미쿠스는 로보월드 첫 출전이다. 아미쿠스 이상범 대표는 “그간 해외 전시회에는 참여했지만 국내 전시회는 참여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여러 아이템들이 추가되면서 로보월드 참가를 결정했다”라며 “그간 2D비전이 많이 사용됨에 따라 이제는 3D비전 시장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 3D비전은 가격대가 높게 형성돼 있기 때문에 규모가 있는 기업들이 주로 사용한다. 우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그들의 니즈를 파악하기 위해 참가를 결정했다.”라고 참가 배경을 밝혔다.

 

아미쿠스는 아우보로보틱스와 픽잇의 국내 공급사이다(사진. 여기에).

 

동사는 벨기에 소재의 3D비전 메이커 픽잇(Pickit)과 아우보를 이용해 빈피킹 픽 앤 플레이스 어플리케이션을 꾸렸다. 주목할 점은, 이번에 아미쿠스가 소개한 시스템에 두 대의 픽잇이 설치됐다는 점이다. 아미쿠스의 시스템파트너인 (주)티에스아이코리아 이철희 대표이사는 “하나의 프로세스에 두 대의 3D비전을 추가할 수 있다. 이는 부담스러운 3D비전시스템 구축 비용을 절감해 접근성을 용이하게 한다.”라고 소개했다.

 

아미쿠스가 공급하고 있는 3D비전 픽잇(사진. 여기에)

 

한편 최근 픽잇은 올해 10월 2.0버전을 출시하면서 기술적 진보를 이룩했다. 이철희 대표이사는 “3D비전에 2D비전의 개념이 가미된 픽잇2.0은 인식률이 더욱 높아졌다. 실제 팔레타이징 현장 등에서 특히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또한 HD급 해상도의 3D비전까지 라인업이 확장된 것도 픽잇의 변화 중 하나이다. 픽잇2.0 MH모델로 명명된 이 모델은 10㎜ 이하의 소형 물체에 대한 감지가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정대상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