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큐렉소, 짐머바이오메트社 무릎관절용 임플란트 국내 독점공급 개시 정창희 기자입력 2018-08-24 10:32:26

짐머바이오메트코리아 박준선 대표(左), 큐렉소 이재준 대표(右)

 

의료로봇 전문 기업 큐렉소는 지난 8월 22일(수), 글로벌 의료기기 선두기업 짐머바이오메트코리아(ZBK)와 국내 총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큐렉소는 ZBK의 오리지널 탑 브랜드인 무릎인공관절 ‘넥스젠’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갖게 됐다. 


짐머바이오메트社는 전세계 근골격계 헬스케어부문 1위 기업으로서, 혁신적인 제품 출시로 글로벌 임플란트 시장을 선도해왔으며 현재 100개국 이상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큐렉소 이재준 대표는 “금번 임플란트 사업 확장으로 올해 50억 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연간 100억 원 이상의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큐렉소의 지난해 의료사업부문 매출액은 64억 원으로, 이번 사업확장에 힘입어 회사의 금년도 의료부문 매출은 100% 이상 신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고객접점에서 활동 중인 영업 파트너의 대거 확충도 기존 의료로봇 판매 활성화에 탄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큐렉소 관계자는 “ZBK의 22개 대리점을 신규 채널로 영입해, 기존 17곳을 포함 총 39개 대리점과의 영업 파트너망을 구축했다”며 “이들 대리점의 유통 및 영업망을 활용해 정형외과 수술로봇뿐 아니라 척추 등 관련 시장에의 진출·확대가 보다 활발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의료로봇시장 선점을 위한 수술로봇 개발도 일정대로 순항 중이다. 현재 시판되고 있는 수술로봇과 비교해 더 작고 더 편리하면서 더 저렴한 가격대의 정형외과용 수술로봇을 개발 중에 있으며, 올해 안 프로토 타입을 완성할 계획이다. 인허가 과정에서 임상시험이 요구되지 않는다면 2020년 1분기에는 제품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큐렉소는 2022년 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척추로봇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한창이다. 지난 3월 연세의료원과 연구협력 MOU를 체결해 세브란스병원 척추신경외과 이성 교수팀과 척추수술로봇을 공동개발 중이며, 올해 10월안에 시제품이 완성될 예정이다. 이 제품은 빠르면 내년 3분기에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창희 기자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